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사망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비에트 연방, 소련 대통령이 사망했다고 타스, 스푸트니크 통신이 3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향년 91세.

러시아 중앙 임상병원은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이 오랜 투병 끝에 이날 저녁 사망했다"고 밝혔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소련의 첫 대통령이자 전 공산당 서기장으로서 전체주의적 사회주의 체제를 무너뜨린 페레스트로이카 정책을 추진했다.

그는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와 이듬해 동서독 통일을 사실상 용인해 서방에서 냉전 해체의 주역으로 높이 평가받았다. 그러나 날로 악화하는 경제난 속에 군부의 쿠데타 시도 등으로 정국 혼란을 겪은 소련이 1991년 12월 해체됨으로써 고르바초프는 완전히 권력을 상실했다.

올해 초에는 모스크바 외곽의 전원주택인 다차에서 여생을 보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