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소녀 로봇팀' 10명 극적 구조

미국의 학자이자 무려 11명 아이의 어머니가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점령 후 로봇을 공부하는 유망한 아프간 소녀들을 극적으로 구조해 화제다.

이 여성은 아프간 소녀들을 2년 전 딱 한번 만났고 그동안 수시로 연락해온 인연으로 이번 구조에 나섰다.

19일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에서 국제관계학과 우주 정책으로 석사 학위를 받은 앨리슨 르노(60·씨는 비영리기구인 '화성 탐사'(Explore Mars) 이사회에서 일해왔다.

그러던 중 2019년 미국에서 열린 '인간을 화성으로'(Human to Mars) 콘퍼런스에서 재기발랄한 아프간 10대 소녀들을 만났다이들은 여성 차별이 심한 이슬람 국가에서 1618세 소녀들로만 이뤄진 로봇공학팀을 꾸렸다는 점에서 더 많은 주목을 받았고언론은 이 팀을 전쟁으로 황폐해진 아프간의 미래이자 미국의 아프간 침공 이후 여성 권리 개선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로 묘사했다.

포브스는 이들 '소녀 로봇팀'을 아시아에서 30세 이하 30대 과학자 및 발명가 중 하나로 선정하기도 했다.

르노씨는 이후로도 이들 아프간 소녀들과 계속 인연을 맺어왔다.

그녀는 그러나 최근 미군의 아프간 철수 이후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의 공세가 강화되자 소녀들이 위기에 빠질 것이라는 직감을 떨칠 수 없었다.

소녀들을 도와야겠다고 마음을 굳힌 르노씨는 자신의 인맥을 적극 활용했다.

자신의 예전 룸메이트가 카타르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룸메이트로부터 자신을 도와줄 수 있다는 말을 들은 르노씨는 바로 카타르행 비행기에 올랐다여기서 르노씨와 대사관에서 일하던 룸메이트는 아프간 로봇공학팀 소녀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

르노씨는 NBC 방송에 "아주 작은 기회만이 있었다"면서 "지금이 아니면 절대 안 된다는 것을 알았다때때로 당신은 한 번의 기회만을 갖는다"고 당시를 설명했다예정됐던 비행기가 한 차례 취소된 뒤 10명의 소녀는 카불 공항을 통해 무사히 아프간을 빠져나와 카타르 도하에 도착했다.

29녀의 자녀를 둔 르노씨는 아프간 소녀들이 미국 내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고고등교육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르노씨는 이번에 아프간을 빠져나오지 못한 로봇공학팀 소녀 25명을 추가로 데려오기 위해 노력 중으로 전해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