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동생 로버트 71세로 별세…"내 최고의 친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막냇동생인 로버트 트럼프가 15일 7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을 통해 "훌륭한 내 동생 로버트가 오늘 밤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무거운 마음으로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단순한 동생이 아니라 나의 가장 좋은 친구였다. 그가 너무나도 그립겠지만 우리는 다시 만날 것이다. 그에 대한 기억은 내 가슴에 영원히 있을 것이다. 사랑하는 로버트가 편히 쉬길"이라고 말했다.

로버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형제 4명 중 한 명으로 '트럼프 그룹(Trump Organization)'을 운영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87년에 출간한 저서 '거래의 기술'에서 "로버트는 모든 사람과 잘 지낸다. 내 평생 유일하게 내가 '허니'라고 부른 유일한 남자"라고 밝히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로버트의 병명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불룸버그 통신은 코로나19와는 무관하다고 현 상황에 대해 잘 아는 인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로버트가 혈액응고방지제를 복용 중이었으며 최근 낙상한 이후 뇌출혈을 앓았다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