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고정 모기지 금리, 4.99%로 하락

급등하던 모기지 금리가 올해 4월 이후 처음으로 5%를 밑돌았다.  
 
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프레디맥의 30년 만기 평균 모기지 고정금리는 이번주에 4.99%를 기록, 지난주 5.30%에서 하락했다. 작년과 비교하면 금리 수준은 여전히 높지만, 지난 6월 5.81%로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급격한 하락이다.  
 
모기지 금리는 경제 흐름이나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조정에 대한 기대에 따라 오르내리는 경향이 있다. WSJ는 “최근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로 연준의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는 빠르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모기지 금리가 하락하면서 주택 구매를 앞둔 수요자들도 조금은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모기지 금리가 5%를 넘을 땐 실제로 부동산 시장도 냉각되는 모습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높은 불확실성 때문에 모기지 금리가 오락가락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샘 카터 프레디맥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인플레이션과 경기 불확실성, 경제 상황에 따른 연준의 대응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금리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