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사 '스프린트' 역사 속으로

이동통신사 브랜드인 '스프린트'가 3일 공식 은퇴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는 T모바일이 지난 4월 스프린트를 인수, 합병한 데 따른 것이다.

스프린트는 19세기 후반 장거리 전화 사업을 한 '남부 태평양 철로 내부망 전기통신'(SPRINT, Southern Pacific Railroad Internal Networking Telecommunications)의 단어 앞글자를 따 만든 이름이다.

긴 기업 역사만큼 성공적인 영업을 해온 스프린트는 2004년 기술이 호환되지 않는 넥스텔과 합병을 시도했다가 처참한 실패를 맛보고 그 뒤 4세대(4G) 이동통신 기술도 경쟁사들의 LTE와는 다른 방식을 선택하는 우를 범했다.

그 이후 저가 요금을 내세워 경쟁을 벌여왔으나 스마트폰의 사용처가 늘고 통신 품질이 중요해지면서 근근이 버티다가 결국 매각됐다.

T모바일의 스프린트 합병으로 미국 이동통신 시장은 지난 4월 시장 점유율이 각각 34% 안팎으로 알려진 버라이즌과 AT&T, 그리고 T모바일 등 3자 구도로 짜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