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틱톡에 매각시한 통보"…MS, 내달 15일까지 인수협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을 매각할 시한으로 45일을 제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일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도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MS 측은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틱톡 인수와 관련해 재무부의 안보심사를 받고 미국에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한 틱톡의 모회사, 중국 바이트댄스 측은 성명을 내고 법적 대응 가능성을 내비쳤다. 

바이트댄스는 성명에서 "긴장된 국제정치 환경과 문화 간 충돌 등 어려운 일을 겪고 있다"면서 "법률이 부여한 권리를 적극적으로 이용해, 회사의 권익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