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엘패소 총격으로 20명 사망 26명 부상...증오범죄 가능성
텍사스주 엘패소 시의 쇼핑몰에서 3일 총격사건으로 2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그 중 한 명이 병원에서 숨졌다고 경찰이 밝혔다. [엘 패소=AP/뉴시스]  

생명 위험 중상자 많아
온라인에서 21살 범인 선언문 발견

텍사스주 엘패소의 쇼핑몰 일대에서 3일 오후 발생한 총격사건으로 20명이 사망하고 26명이 부상했다고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엘패소 경찰이 밝혔다.

법 집행 관리들은 댈러스에 거주하는 패트릭 크루시어스라는 21살 남성이 총격 사건과 관련해 체포됐다고 말했다.

그레그 앨런 앨패소 경찰국장은 총격 동기에 대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증오범죄에 따른 범행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앨런 국장은 용의자 크루시어스가 온라인에 게시한 선언문이 발견됐다며 증오범죄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상자 중 상당수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중상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앨패소 경찰은 희생자들 대부분이 시에로 비스타 몰 인근에 있는 월마트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미 CNN은 "총격범 용의자가 체포된 상태"이고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AP통신도 앞서 부상자가 후송된 병원들을 모두 조사한 결과  총 22명이 치료받고 있다고 말했었다. 부상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들에는 헌혈을 하려는 사람들의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현지 경찰과 당국은 총격범 1명이 이날 엘패소의 시엘로 비스타 쇼핑몰에서 총격을 시작해 여러 명이 다쳤다고 발표했지었다. 총격 당시 약 3000명에 달하는 쇼핑객들이 쇼핑몰 안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엘패소는 서부 텍사스의 인구 68만명의 도시이며 멕시코의 후아레스시와 국경을 마주보고 있는 국경도시이다.

이날 총격은 지난달 28일 캘리포니아주의 길로이 마늘축제에서 총격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한 지 1주일이 채 안돼 일어나 미국을 충격에 빠트렸다.

[뉴시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