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라도 금수저…"부자 친구 많은 동네서 자라면 커서 소득↑

가난한 집안이라 해도 형편이 여유로운 친구들과 더 많이 어울릴 수 있는 동네에서 자란다면 성인이 된 후 더 많은 소득을 올릴 확률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1일 네이처지에 실린 논문을 보면 저소득층 아이라도 친구의 70% 이상이 고소득층인 동네에서 자란다면 그렇지 않은 때보다 성인이 된 후 소득이 약 2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버드대, 뉴욕대, 스탠퍼드대 등 연구진이 미국의 25~44세 페이스북 계정 7220만개와 이들의 친구 관계 210억건을 분석해 나온 결론이다.

연구팀은 미 전역의 소득과 계층 이동성을 분석했다. 가령 조지아주 콘리 마을과 미네소타주의 윈스테드 마을은 중위소득이 연 5만5000달러 수준으로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콘리는 저소득층이 저소득층에 머물 확률이 높았고, 윈스테드는 저소득층의 빈곤 탈출 경향이 높았다. 두 도시의 결정적 차이가 '사회경제적 지위가 다른 사람들 사이 활발한 교류'였다는 게 이번 연구의 핵심이다.

각 지역의 인종 구성, 빈곤율, 학교 교육 수준 등은 계층 이동을 촉진하는데 큰 영향이 없었다.

연구를 주도한 라지 체티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는 "계층간 경계선을 넘나들며 어울리는 지역에서 자란 아이들은 나중에 더 좋은 결과를 얻고, 빈곤에서 벗어날 가능성도 더 크다"고 했다.

NYT는 이번 연구 결과를 언급하며 각 지역 소득 계층 아동, 이른바 '사회적 사다리'를 활성화하는 요인이 무엇인지 확인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