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등 소수인종 우대입학 지지…"다양한 인재 필요"

애플과 구글 등 미국 기업 80여개가 한목소리로 대학 입학에서 소수인종을 우대하는 조치(Affirmative Action·어퍼머티브 액션)를 유지해달라고 연방대법원에 촉구했다.

블룸버그통신과 A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1일 연방대법원에 제출한 소견서에서 소수인종 우대 입학 제도를 운용하는 대학을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다.

기업들은 소견서에서 이 제도가 다양한 인종과 민족이 공존하는 환경에서 교육받은 졸업생을 배출해 다양하고 공정하며 포용적인 기업문화를 만들려는 기업의 노력을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국 대학이 입학생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다른 요인과 함께 인종을 고려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다양한 노동력을 확보하려는 기업의 노력을 저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현대 경제와 노동력의 필요에 부합하는 뛰어난 자격의 미래 일꾼과 기업 리더를 꾸준히 배출하려면 이 방법밖에 없다"며 기업이 오늘날 복잡한 시장 환경에서 경쟁하려면 우대입학을 통해 사회로 진출하는 다양한 인재 확보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듀폰과 길리어드 등 8개 과학·기술 기업은 별도 소견서에서 "대학이 다양한 학생을 교육하지 않는다면 여러명의 최고 학생을 교육하지 않는 것"이라며 "오늘날 시장에서 경쟁하려면 인종을 비롯한 다양성을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견서에는 메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유나이티드항공, 아메리칸항공, 인텔, 바이엘, GE, 크래프트하인즈, 마이크로소프트, 버라이즌, P&G, 스타벅스 등 미국 유수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