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마비 환자 나온 뉴욕 하수서 소아마비 바이러스 검출

미국에서 지난달 약 10년만에 소아마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뉴욕주 교외 지역 하수 샘플에서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일 성명을 통해 지난 6월 뉴욕주 로클랜드 카운티에서 수집한 샘플에서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곧 7월21일 첫 소아마비 바이러스 감염사례가 공개되기 한달 전부터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퍼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CDC는 그러나 아직까지 추가적인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으며, 바이러스가 뉴욕 등 미국의 다른 지역으로 퍼졌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신경계를 침투해 빠른 속도로 마비시키는 소아마비는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알려져있다.

앞서 지난달 21일 뉴욕주 보건당국은 로클랜드 카운티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 소아마비에 감염된 사실을 공개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