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9•11테러 배후 빈라덴 후계자 알-자와리 제거”

미군이 9·11 테러의 주범인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수괴 아이만 알자와히리를 제거했다. 지난해 8월 쫓겨나다시피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1년 만에 당시 철수 과정의 수모를 만회할 성과를 거둔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1일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알자와히리가 지난달 30일 아프간에서 미국의 드론 공습을 받아 사망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19 확진 중에도 연설에 나선 그는 "이제 정의가 실현됐다. 그리고 이 테러리스트 지도자는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당신이 어디에 숨어있든, 우리 국민에게 위협이 된다면 미국은 당신을 찾아내 제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전·현 당국자 사이에선 전날부터 알자와히리의 사망 소식이 알려졌지만, 미 행정부는 그의 사망이 확인될 때까지 발표를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작전 계획은 6개월 전부터 시작됐지만 지난 두 달간 한층 강화됐다고 한다.

알자와히리는 알카에다 형성에 누구보다 깊이 관여한 인물로, 1998년부터 오사마 빈 라덴의 2인자로 지내다 빈 라덴 사망 후 후계자를 맡았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