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소장 “코로나19 백신 개발, 내년 1월 가능”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내년 1월까지 수억 개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30일 NBC방송 인터뷰에서 내년 1월까지 수억 개의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하고, 목표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개발하고 1월 시간표를 맞추기 위해 빨리 생산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1단계인 임상시험의 초기 단계에 있다"면서 "다음 단계로 들어가게 된다면 우리는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답을 얻을 때까지 백신 생산을 기다리기보다는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하고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생산을 시작한 뒤 실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생산을 확충해 '1월 시간표'를 맞출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간을 단축하기 위한 작전명 '초고속'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 AP=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