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야구 미국에서 본다
ESPN, 한국 프로야구 중계…"협상 성사 직전"

한국 프로야구 KBO 리그 경기가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을 통해 미국에 중계될 것으로 보인다.

ESPN 사정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27일 "ESPN의 KBO 리그 중계권 계약이 거의 성사 직전"이라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일주일에 5경기 안팎으로 중계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KBO 리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5월 5일 어린이날 개막을 준비 중으로 현재 시범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메이저리그가 언제 재개될지 불확실한 상황에서 한국 야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ESPN은 KBO 리그의 국외 판권을 따낸 에이클라에 가장 먼저 중계권 협상을 요청한 곳이다.

하지만 미국 내 유료 시청자 수만 1억명에 달하는 ESPN이 그 규모에 걸맞지 않게 KBO 리그 경기 영상을 무료로 요구하면서 협상은 난항을 겪었다.

이에 대해 NBC는 "ESPN의 무료 중계권 요구는 상당히 기이하다"며 "돈을 내지 않고 한국 프로야구를 중계할 수 있다는 생각을 어떻게 하게 됐는지 알 수가 없다"고 보도했다.

교착 상태에 빠졌던 협상이 어떻게 돌파구를 마련해 성사 단계까지 이르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