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화점 ‘코로나19 줄도산’…니만마커스·JC페니 곧 파산신청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유명 백화점들이 줄줄이 파산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CNBC 방송은 113년의 역사를 이어온 고급 백화점 '니만 마커스'(Neiman Marcus)가 이르면 26일 파산신청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니만마커스의 채무는 40억 달러를 웃도는 규모로 이번 달까지 상환해야 하는 채무만 1억 달러를 넘는다. 600만 달러에 달하는 이자조차 상환하지 못했으며 1만4천여명의 직원은 대부분 무급휴직 상태다.

1907년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출발한 니만마커스는 1970년대 뉴욕 백화점 버그도프굿맨을 인수하면서 미국 최고급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했다.

1902년 설립된 유명 백화점 체인 'JC페니'의 파산신청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JC페니는 1천200만 달러의 이자를 내지 못한 상태로, 채권자들과 채무상환 연장을 협상해왔지만 타결에 이르지 못해 채권은행인 웰스파고·뱅크오브아메리카(BoA)·JP모건 등과 최대 10억 달러의 파산금융을 논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중저가형 백화점인 JC페니는 코로나19 사태로 850개 점포의 문을 닫았고, 직원 8만5천명을 해고했다.

162년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최대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도 최근 투자은행 등과 만나 자금 조달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이시스 직원 12만5천여명도 대부분 무급휴직 상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