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구축함서 승조원 18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해상에서 작전 중인 구축함에서 승조원 1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AP 통신이 24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중미 태평양 연안에서 마약퇴치 임무 중이던 미 구축함 키드(Kidd)에서 18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350명 정도인 승조원 중 한 명이 전날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의료시설로 옮겨져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특수의료팀이 해상으로 파견돼 검사를 실시했고 지금까지 총 18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구축함은 항구로 귀환하고 있으며 감염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앞서 미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에서 코로나19 양성사례가 속출, 5천명에 달하는 승조원 중 800명이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루스벨트호 상황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 "해군은 코로나19 위기에 있어 이전의 경험에서 교훈을 얻었고 이번 사례에 신속히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