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미용실 영국 런던에 서다.

전자상거래를 중심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온 미국 대기업 아마존이 첫 미용실 점포를 영국 런던에서 개설한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금융 중심지구인 '시티 오브 런던인근 빌딩 2개 층에 '아마존 살롱'이라는 점포를 마련우선은 주변 아마존 영국 본부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주 내에 일반인들의 예약을 받을 계획이다.

아마존은 이용자들이 증강현실 기술로 머리 염색 색깔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등 다양한 IT 기술을 이 미용실 운영에 적용할 방침이다.

아마존은 "이용자들이 최상의 기술과 머리 손질 용품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미용실을 설계했다"며 "새로운 기술을 시험할 장소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1994년 온라인 서점으로 출발한 아마존은 현재는 전자상거래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컴퓨팅음악 스트리밍게임 등 다양한 온라인 사업과 함께 무인 마트 등 사업 영역을 갈수록 확대하고 있다이에 다양한 영역의 소상공인을 위협하면서 사업을 독점해가고 있다는 비판도 꾸준히 제기돼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