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신규실업수당 55만건으로 '코로나 이후 최저'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최저치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4월 11일∼1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54만7천건으로 집계됐다고 오늘(22일) 발표했다. 전주보다 3만9천 건이 줄며 다우존스 전망치 61만건을 밑돌았다. 

이날 지표는 각종 영업제한 완화와 백신 보급 확대에 힘입어 경제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고용시장이 해빙기를 맞고 있다는 신호라고 블룸버그통신은 해석했다.

한편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만4천건 감소한 367만 건으로 집계됐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주 전 (4월 4일∼4월 10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날 발표는 미 고용시장의 회독 동력이 강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CNBC는 평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면서 관련 규제가 완화되는 가운데 하루 평균 접종 건수가 300만회를 넘을 정도로 백신 보급이 빨라지자 기업들도 빠르게 고용을 늘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고용 외에 최근 소비, 제조 등 다른 지표도 호조를 보이고 있어 전반적인 경제회복에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지난주 발표된 3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9.8% 급증했고, 3월 산업생산은 1.4% 증가해 전월의 감소(-2.6%)를 딛고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의 회복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CNBC는 지적했다.

CNBC에 따르면 각종 실업 관련 급여를 받고 있는 미국인 수가 여전히 1천740만명에 이르고, 일자리 수도 대유행 전보다 800만개가 적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