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

미국 상원이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anti-Asian American hate crime bill)을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했다. 하원은 다음 달 이 법안을 통과시킬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상원은 22일,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법안을 표결에 부쳐 94 대 1의 초당적 찬성으로 처리했다.

이 법안은 법무부가 증오범죄 검토를 시행하고, 주와 지방 정부가 온라인으로 증오범죄를 신고할 체계를 확립하며 증오 공격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공공 교육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주 정부가 증오범죄 신고를 위한 핫라인을 설치하고 증오범죄 식별을 위한 훈련을 개선하도록 보조금을 지원하는 내용도 들어있다.

상원 관문을 넘은 법안은 민주당 소속인 메이지 히로노 상원 의원과 그레이스 멩 하원 의원이 공동 발의한 법안을 토대로 한 것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에서는 아시아계를 향한 폭력이 급증했다.

또 지난달 애틀랜타에서 한인 4명을 포함, 6명의 아시아계 여성이 숨지는 총격사건이 발생한 후 법안 처리 요구가 커졌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법 처리에 대해 미국에 너무나 명백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증오범죄는 용납될 수 없고, 연방 법 집행관들은 이를 탐지하고 억제하기 위해 권한 내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안은 하원 문턱도 넘어야 하지만 과반을 점한 민주당이 찬성하는 등 의회 통과에 별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하원이 다음 달 이 법을 처리할 것이라고 공언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 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