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모든 백신 접종소에서 J&J 접종 전면 금지

— 전 세계 ‘백신 대란’ 심화 우려

미 식품의약국(FDA)이 ‘혈전 부작용’ 논란에 휩싸인 얀센(존슨앤드존슨, J&J) 백신에 대해 접종 중단 권고를 내린 데 이어 이번에는 ‘생산 중단’을 지시했다. FDA의 이번 생산 중단 명령이 전 세계 ‘백신 대란’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앞서 J&J는 5월 말까지 1억 회분의 백신을 미국 정부에 공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번 FDA의 생산 중단 명령으로 공급 차질은 불가피해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얀센 백신을 생산하고 있는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Emergent BioSolutions)은 19일 성명에서 FDA 지시에 따라 이미 해당 백신 생산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FDA에서는 "볼티모어 베이뷰 공장에 대한 검사가 지난 12일부터 시작됐다"며 "검사가 진행되는 동안 기존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은 유통되지 않고 시설 내 보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공장은 우리나라에 600만명분의 얀센 백신을 공급하기로 돼 있는 곳이기도 하다.

FDA의 이번 얀센 백신 생산 중단 명령은 이들이 해당 백신 접종 중단을 권고한 이후 나왔다. 앞서 FDA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3일 공동성명을 내고 얀센 백신을 맞은 6명에게서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증이 나타났다면서 접종 중단을 권고했다.

이 조치로 미국 내 모든 백신 접종소에서 얀센 백신 접종이 전면 금지됐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