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6월 중순 재개...첫 4주간은 무관중 경기

코로나19 여파에 중단됐던 미국 프로골프협회(PGA) 투어가 6월 11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시작으로 시즌을 재개한다. 초반 4개 대회는 무관중으로 열린다.

PGA 투어 사무국은 16일 시즌 잔여 일정을 발표하면서 6월 중순부터 시즌을 재개한다는 계획을 알렸다. 당초 5월 개최 예정이었던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3주 미뤄 6월 11일부터 치르고, 이 기간에 열 예정이었던 캐나다 오픈이 취소됐다. 이어 RBC 헤리티지(6월 18~21일), 트레블러스 챔피언십(6월 25~28일), 로켓 모기지 클래식(7월 2~5일)이 차례로 열리고, 이때까지는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를 계획이다.

올 시즌 대회 수는 49개에서 36개로 줄어들게 됐다.

이날 발표한 일정에 따르면 2020~21시즌은 2019~20시즌 종료 후 사흘만에 막을 올리게 됐다. 9월 10일 세이프웨이 오픈이 그 시작이다. 이에 올 시즌 메이저대회 중 일부는 다음 시즌기간동안 열리게 됐다.

마스터스 토너먼트는 4월에서 11월 12~15일로, PGA챔피언십은 5월에서 8월 6~9일, US오픈은 6월에서 9월 17~20일로 이동한다. 마스터스와 US오픈은 다음 시즌 동안 두 차례 열리게 된다. 한편 브리티시오픈은 2차 세계대전 중이던 1945년 이후 처음으로 취소됐다.

모나한 PGA투어 커미셔너는 “모든 것이 회복될 때까지 PGA투어도 기다릴 것이지만, 팬들에게 투어 복귀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