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단계 경제정상화 계획 발표
시행시기는 주지사가 결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로 멈춘 경제를 정상화하기 위한 3단계 대응지침을 오늘(16일) 공개했다.

5월 1일 전후로 경제정상화를 시작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오후 주지사들과 화상회의를 통해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CNN 등 언론이 전한 새 가이드라인은 3단계로 나뉘어있다.

1단계는 직장 상황에 따라 업무 재개가 가능하다. 10명 이하면 모임도 가질 수 있다.

2단계는 학교가 문을 연다. 모임 가능 인원도 50명 이하로 느슨해진다. 따라서 여행도 가능하다. 식당이나 바 등 상업시설은 거리두기를 지키면 영업이 가능하다.

3단계는 직장운영은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상업시설도 제한된 거리두기만 지키면 된다.

이런 가이드라인을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지휘 감독하겠다고 했었는데, 이날은 주지사들 재량에 맡기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따라서 각 주별로 1~3단계 가운데 어느 단계를 취할 지는 주지사 판단에 달렸다.

이날 뉴욕주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의 경우는 지금의 셧다운, 지역 폐쇄를 한달 더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동서부 연안 주와 중서부 주 등 10여개 주의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은 상호 협의하에 코로나 관련 규정 개정과 경제정상화 일정을 결정하기로 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