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전 대통령, 긴 '침묵' 깨고 바이든 지지선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사실상 민주당 대선후보가 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14일 공개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위기를 거론하며 "우리가 이 위기의 순간에서 배운 것은 서로를 돌보는 정신이 가정, 일터, 이웃, 교회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며 "서로를 돌보는 정신은 정부에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식과 경험, 솔직함, 겸손, 공감, 품위가 이끄는 리더십은 주나 시에만 필요한 게 아니라 백악관에도 필요하다"면서 "그것이 내가 자랑스럽게 바이든을 미국 대통령으로 지지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을 부통령으로 택한 것은 최고의 선택 중 하나였다"면서 "바이든이 지금 대통령에게 필요한 모든 자질을 갖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아울러 샌더스 의원이 경선 과정에서 내세운 진보적 가치와 젊은 층의 열광을 치켜세우며 민주당의 단합을 촉구했다.

바이든 후보로서는 자신이 모셨던 대통령으로부터 지지선언 조차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부담스런 관측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