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 코로나19에도 맹활약
'월드킴와 미국지부'에서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로 명칭 변경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는 World-KIMWAUSA (월드킴와 미국지부)의 명칭을 더이상 사용하지 않고 KAWAUSA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로 변경해 사용하기로 의결했다.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회장 실비아 패튼)는 4월1일과 8일 두 차례에 걸쳐 화상으로 전국이사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하고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자체 제작하고 있는 지회에 재료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미시건, 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지회 등은 지역사회단체들과 협력하여 마스크를 만들고 있으며, 타 지회도 마스크를 직접 구입해 의료진에 전달하고, 모금단체에 후원을 하거나 식사 봉사를 하는 등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민을 자체적으로 돕고 있다.

2004년에 발족한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는 오는 7월 "창립 16주년 기념행사 및 컨퍼런스”를 유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무기한 연기했다.

김혜일 이사장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하루속히 소멸되어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비아 패튼 회장은 "앞으로도 한미 여성들을 위한 인권보호와 지역사회 봉사활동에 함께 동참하며, 미주류 사회에도 한국을 알리는 등 한인들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함께하겠다”라고 전했다.

www.kawausa.org | 703-861-9111

[장재준 선임기자]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