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국내 배우 최초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한국인 배우로는 처음으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영국 영화 텔레비전 예술 아카데미(BAFTA) 11일 오후 9(현지시각) 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으로 열연한 윤여정을 선정했다.

화상으로 시상식에 참석한 윤여정은 수상이 확정되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렇게 후보에 오르게 되어 영광이다.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말했다.

윤여정은 "이 상은 특히 콧대 높은(snobbish) 영국인들에게 좋은 배우라고 인정받은 것 같아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고, 외신들도 그의 직설적이지만 재치 넘치는 소감을 보도했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수상했지만, 한국인 배우의 수상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미국배우조합상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면서 윤여정의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은 한층 더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 여부는 오는 26일(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진행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