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던 스피스, PGA 투어 3년 9개월 만에 우승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전 세계 랭킹 1위 조던 스피스가 3년 9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스피스는 4일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

2017년 디오픈을 제패한 뒤 3년 9개월 동안 82차례 대회를 치르는 동안 우승이 없었던 스피스는 고향 텍사스에서 부활의 나래를 폈다.

스피스는 데뷔 3년 만인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달아 우승하며 22세에 세계랭킹 1위를 꿰찼다. 그는 최연소 메이저 3승 기록을 세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유력한 후계자로 꼽혔다.

그러나 그는 2018년부터 슬럼프에 빠졌다.

우승 경쟁에 뛰어드는 횟수가 점점 줄었고 상위권 입상도 드물어진 스피스는 이번 시즌을 세계랭킹 92위로 시작할 만큼 부진에 허덕였다.

최근에는 2018년 다친 손목을 제때 치료하지 않아 스윙이 망가졌다는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던 그는 올해 2차례 최종 라운드에서 선두에 나서는 등 재기 조짐을 보였다.

스피스는 "먼 길을 왔다. 골프에는 산봉우리와 바닥이 있지만 (바닥이) 이렇게 오래 갈 줄 몰랐다"면서 "어떤 다른 우승 때보다 더 기쁘다"고 부활을 감격스러워 했다.

그는 "다시는 정상에 오르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고 털어놓고 "그래도 자신감을 잃을 때마다 긍정적인 태도를 지켜며 자신을 믿었고 세계 최고 수준의 도움을 받았다. 기념비적 우승"이라고 덧붙였다.

스피스는 당장 8일 개막하는 마스터스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부상했다.

그는 마스터스에서 우승 한번과 준우승 2번, 3위 한번을 차지하는 등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 유독 강했다.

3차례 메이저대회 우승 때마다 직전 대회에서 우승 또는 3위 이상 성적을 냈던 사실도 마스터스를 앞둔 스피스의 자신감을 더했다.

한편, 김시우(26)는 4타를 줄인 끝에 공동 23위(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치고 마스터스에 나선다. 맏형 최경주(51)는 대회 마지막 날 2타를 줄여 공동 30위(3언더파 285타)라는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