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백신 접종자, 검진이나 격리 없이 여행 가능” 지침 발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키는 한 여행을 해도 된다는 새로운 지침을 2일 발표했다.

CDC는 이날 밝힌 지침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여행 전 코로나19 검사나 여행 후 격리를 할 필요도 없다고 밝혔다. 다만 CDC는 "여행을 하라는 권고는 아니다"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백신접종 완료자란 백신 마지막 접종분을 맞은 지 2주일이 지난 사람을 뜻한다.

CDC는 지침에서 여행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올때는 국제선 탑승 전 코로나19 검사로 음성 결과를 확인해야 하고 귀국 뒤 3일에서 5일 사이에 다시 검사를 받도록 했다.

CDC는 다만 백신접종을 마치지 않은 사람들은 여전히 여행을 피해야한다고 권고했다.

CDC가 여행관련 가이드라인을 개정한 것과 관련해, 워싱턴 포스트 등은 "백신을 맞는 성인들이 점점 늘어나는 가운데 나온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월렌스키 CDC국장은 여행관련 가이드라인 개정과 관련해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게 여행을 권고할지, 아니면 권고하지 말지를 언급한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백신 접종 확대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신규 확진자가 최근 늘고 있어 방역당국도 다각적인 분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