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개에 생기는 거품, 성분 분석했더니...
의료단신

찌개를 끓이다 보면 거품이 생기곤 한다. 많은 사람이 이 거품을 불순물로 여기고 조리 과정에서 걷어낸다. 정말, 이 거품은 건강에 안 좋은 걸까?

찌개를 끓이는 과정에서 생기는 거품은 몸에 해로운 물질이 아니다. 100도가 넘으면 물이 끓어올라 증기가 되는데, 이때 기포가 발생한다. 이 기포에 찌개의 양념이나 재료에서 나온 녹말·단백질 성분이 섞이면서 불투명한 색을 띠는 것이다. 실제로 충남대 농업과학연구소가 청국장·순두부찌개·김치찌개 등의 거품 성분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이 수분·조단백질·녹말 등의 영양성분이었다. 찌개의 종류에 따라 내용물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부유물의 정도가 다를 뿐이다. 단, 고기나 사골을 우리면서 나오는 거품은 걷어내는 것이 좋다. 이때는 고기의 핏물이나 기름, 비계 등이 거품에 섞이기 때문이다.

Share
Share